2018/12/31 23:55

[아끼는음반/음원 (My Hall of Fame)] 1차 마무리 아끼는 음반/음원

이 포스팅 작성을 시작한 게 2015년 언젠가였는데 드디어 2018년 11월 3일 슈만을 마지막으로 1차 마무리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취향도 변하고 좋아하는 음반도 조금씩 달라지겠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오랜 후에도 충분히 아낀다고 말할 수 있겠다 싶은 것들을 골랐습니다.
그러다 보니 확신이 아주 강하지 않았던 음반 중에 여기 올렸다가 삭제한 것도 5-6개 정도 있고요.

처음에는 엔트리(곡목) 나누는 기준을 가급적 전집 위주로 일관성 있게 하려고 했는데 곧 흐지부지되고 결국 그냥 마음 내키는 대로 됐습니다;
그래서 재생 시간이 10시간이 넘는 베피소 전집도 하나의 엔트리, 6분이 채 안되는 슈만 아라베스크도 하나의 엔트리입니다.

좋은 의견 많이 나눠 주세요!

아끼는 음반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의 펼치기를 클릭하세요 (2018년 11월 3일 현재 161 엔트리)
Please click "Expand" below to view the list (161 entries as of November 3, 2018)


펼치기 (Expand)

2018/12/30 02:51

[특히 좋아하는 영화, TV 시리즈] 영화, tv


밀양 (2007)
인셉션 (Inception; 2010)
문라이트 (Moonlight; 2016)

---

트와일라이트 존 (The Twilight Zone; 1959-1964)
샌포드 앤 선 (Sanford and Son; 1972-1977)
굿 플레이스 (The Good Place; 2016-)



2018/12/17 09:26

버릴 뻔했던 신라면 큰사발, 치킨스톡으로 구조 음식 / 마구잡이 요리


마트에서 3개 1불로 할인하길래 정말 오랜만에 사본 신라면 큰사발.

집에 오자마자 하나 뜯어서 뜨거운 물 붓고 기다렸다가

기억 속의 신라면 맛을 기대하며 입에 넣었는데...







와, 이건 정말... 세상에...

어떻게 이렇게 맛없게 매울 수가 있나...

라면 회사들이 MSG를 안 넣는 추세라고 하더니

설마 이 정도일 줄이야...

면갤 같은 데서 라면 신상품 패키지로 샀다가

맛없어서 하나만 먹고 다 버렸다는 얘기 볼 때마다

아무리 맛없어도 그렇지 어떻게 라면을... 했었는데

처음으로 그 심정이 이해가 갔습니다.

정말 나머지 2개는 버릴 뻔했어요.

하지만 어떻게든 응급처치를 해서

단 1불이지만 그냥 버리는 일은 막아야겠다 싶어

요리 초보의 만능 해결사를 동원했습니다.







크노르 치킨스톡!

네... 농심에서 뺀 MSG, 제가 다시 넣었습니다.

사용법에는 물 2계량컵(약 460ml)에 블록 1개를 사용하라고 돼 있는데

MSG를 수저로 떠 먹어야 할 만큼 중독된 분이 아니라면

이렇게 하면 너무 짜고 느끼합니다;

끓는 물 양을 두 배로 해서 900ml 정도에 블록 1개 녹이면 적당해요.

그렇게 해서 큰사발 하나당 반만 사용하면 됩니다.

이렇게 하니 훨씬 먹을만해요.

확실히 예전 맛하고 비슷해집니다.

참, 분말스프는 40-50%만 넣어도 충분히 맵고 짭니다!



교훈: 앞으로 신라면은 제 돈 주고는 안 사기로;




2018/12/14 22:08

손모양만 보고 피아노 협주곡 알아맞히기 음악 기타


영국 그라모폰지에서 올린 퀴즈인데요, 소리 없이 손모양만 보고 피아노 협주곡 10곡을 맞히는 겁니다.
중요한 건 각 곡에서 피아노가 처음 등장하는 부분이라는 점!
중간에서 마구 발췌했으면 난이도가 너무 높아져서 도전 욕구가 없었을 것 같아요.

처음 보면서 다섯 곡은 금방 알 수 있었고, 추가로 네 곡은 시간이 좀 걸렸고, 나머지 한 곡은 아무리 봐도 모르겠네요;
제가 생각하는 답은 각 번호 옆을 긁어보시면 됩니다.
(수정: 모바일에서 보니 글자색이 흰색으로 안돼서 한참 아래로 내렸습니다.)
정답은 일주일 후에 공개된다고 하네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 라흐 2번

2: 베토벤 4번

3: 그리그

4: 바흐 1번

5: ??

6: 베토벤 5번

7: 모짜르트 23번

8: 브람스 1번

9: 슈만

10: 라벨



2018/12/13 03:45

오페라 아리아에 힙합 리듬을 깔아주니 음악 기타


요즘 별로 즐거운 일이 없었는데
이거 보고 유쾌하게 한참 웃었습니다 ㅎㅎ
실제로 나이지리아계 미국인 성악가라고 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